BUSAN METROPOLITAN CITY BUKGU DIGITAL LIBRARY
자료검색
  • 통합검색
  • 타도서관검색
  • 통합인증
  • 회원가입
  • 도서정보
  • 신착자료
  • 추천도서
  • 정기간행물
  • 신문
  • 잡지
  • 희망도서신청
  • 신청
  • 이전 신청내역보기
  • 지역서점 희망도서 바로대출
  • 원문서비스
  • 국회도서관원문DB
  • 국립중앙도서관원문DB
  • 국가전자도서관원문통합검색
  • 학회지원문검색
추천도서
Home> 자료검색 > 도서정보 > 추천도서 > 일반
  • [일반] 모두 너와 이야기하고 싶어 해
  • 조회수: 187
  • 작성일
  • 2020-09-01 11:59:25
  • 작성자
  • 관리자
  • 출판사
  • 민음사
  • 저 자
  • 은모든
  • 출판년도
  • 2020
  • 청구기호
  • 813.7-2883
  • 첨부파일
  • [새창]모두 너와 이야기하고 싶어 해1598929176_0.jpg
2018년 「한국경제」 신춘문예로 데뷔하여 <애주가의 결심> <꿈은, 미니멀리즘> <안락> <마냥, 슬슬> 등의 책을 펴내며 왕성한 작품 활동을 선보인 은모든 작가의 소설. 지금 우리에게 절실한 무언가를 건드리는 작품이다.

과외 교사로 일하는 경진은 실로 오랜만에 사흘의 휴가를 맞이했다. 아무것도 하지 않고 침대에만 있고 싶은 날이었지만, 첫날부터 계획은 조금씩 어긋난다. 가장 먼저 휴가를 방해한 건 과외 학생인 해미의 소식이었다. 수업이 시작하기 전 해미는 뭔가 할 말이 있는 듯해 보였지만, 경진에게는 그 말을 들을 여유가 없었다. 경진은 걱정보다는 별일 없을 거라는 믿음으로, 휴가를 보내려 한다.

그런데 그때부터 사람들이 경진에게 말을 걸기 시작하는 것이다. 마치 오랫동안 알고 지낸 사이인 것처럼 자신만의 사연과 추억을, 어제와 오늘을, 슬픔과 기쁨을 털어놓는 것이다. 안경점 주인, 결혼 준비에 바쁜 친구, 남산 중턱에서 길을 잃은 부녀, 몰라보게 바뀐 엄마, 우연히 만난 고교 동창, 기차 맞은편 좌석에 앉은 승객, 찜질방의 세신사까지…… 말 그래도 모두 경진과 이야기하고 싶어 한다. 그렇게 이상한 일이지만 이상하지 않다는 듯이 경진의 휴가는 흘러가는데, 해미에게서는 아직 아무런 소식이 없다.

목록